미세먼지와 황사로 부터 '눈건강'을 지키자
 
4월은 꽃놀이 가기에 가장 좋은 때다.
살랑거리는 봄바람은 콧노래를 부르며 아기자기한 피크닉 가방을 꾸리게 하고, 포근한 봄기운은 가까운 들로 산으로 발걸음을 재촉하게 한다.

이렇게 여기저기로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가득한 4월, 꼼꼼히 체크해야 할 것이 바로 꽃가루와 황사에 위협받는 우리의 눈 건강이다.

봄은 안질환이 발생하기 쉬운 조건을 갖춘 계절이다.
특히 봄철 기승을 부리는 황사 먼지와 꽃가루는 안질환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

중국으로부터 편서풍을 타고 날아온 황사 먼지는 결막의 염증을 유발함은 물론이고, 가려운 증상·충혈·통증 등과 함께 심하면 출혈을 발생시키기도 한다.

이 같은 증상은 비교적 간단한 치료를 통해 회복될 수 있지만, 증상을 내버려두면 염증이 곪아 극단적으로는 실명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빠른 치료가 요구된다.

꽃가루 역시 미세 황사 먼지와 마찬가지로 가려움과 통증, 염증을 발생시켜 안질환을 악화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하기 쉽다.
따라서 철저한 예방을 통해 꽃가루에 의한 알레르기성 안질환의 발생을 사전에 차단해 줄 필요가 있다.

"황사와 꽃가루가 심하게 흩날리는 날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불가피하게 외출을 해야 할 경우에는 모자나 안경착용을 통해 미세먼지들이 눈과 접촉하는 것을 최대한 막아주는 것이 봄철 발생하기 쉬운 안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이라며 "특히 미세먼지의 흡착을 유도해 안질환을 발생시킬 수 있는 콘택트렌즈의 착용은 될 수 있으면 피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외출 후 눈이 가렵거나 이물감을 느낄 때는 손으로 눈을 비비기보다 무방부제 인공눈물을 자주 점안하여 미세먼지가 누액에 씻겨 내려갈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봄철 황사 및 꽃가루로 인한 안질환을 실생활에서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을 깨끗이 자주 씻고, 가급적 손으로 눈을 만지지 않는 것이 효과적인 방법이다.

우리 손에는 각종 세균 외에도 미세먼지·꽃가루 등 오염물질들이 가득 묻어 있어, 눈과 접촉 시 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화사한 봄 분위기 연출을 위해 여성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쉐도우 등의 눈화장을 삼가는 것 역시 봄철 안질환 발생의 확률을 낮출 수 있는 바람직한 방법이다.
 
 
5천원 인생과 5억원 인생의 차이
인간관계 3가지 법칙
다른 사람을 쉽게 판단하지 마세요
주방을 깨끗하게 하는 재료 3가지
 
 
행복한 부부를 위한 36가지 실천법 (남편 편)
집에서 따라할 수 있는 허릿살 빼는 4가지 체조법
미세먼지와 황사로 부터 '눈건강'을 지키자
근심을 덜어주는 혜민스님의 글
성공을 만드는 9가지 작은 행동
오늘의 '유~우머'
질병을 예방하는 기초! '물 건강법'
쉽게 구할 수 있는 암에 좋은 건강음식 Best 35
워렌버핏이 말하는 부자되는 18가지 방법
수면 부족시 나타나는 6가지 증상
고맙다 사랑 그립다 그대
'미세먼지 + 황사' 로 부터 대처하는 방법